Skip to content

무지개책갈피



신간 리뷰 : 가끔은 달콤함에 빠져버려도 좋은 것 ─ 연홍, 『바게트와 마카롱』

 

크기변환_176110564.JPG

 

 

 

 2018년이 되어 소개하는 첫 퀴어 문학 신간이 작가의 첫 작품집이라니, 설렘과 두려움을 함께 안고 읽기 시작했다.

 

 표제작인 「바게트와 마카롱」을 비롯한 세 편의 짧은 소설과 열두 편의 시를 담은 작품집은 바게트보다는 마카롱이 가득한 책의 표지처럼, 그리고 마카롱이라는 단어의 발음만으로 상상하게 되는 그 과자의 맛처럼, 달콤함에, 또는 달콤한 고통에 적극적으로 빠져 있기로 작정한 것으로 읽혔다. 상투적으로 읽혔을 익숙한 장면이 등장하더라도, 기본적으로 작가가 모든 작품에서 취하는 태도가 다른 어떤 기준도 없이 낭만적이기로 한 로맨티스트 같아서, 단점이라기보다는 장점으로 상쇄되는 면이 있었다.

 

 

 책을 여는 첫 단편 「숨」은 무인도에 버려진 지 열흘이 되었다는, 성별은 알 수 없는 서술자가, 마침내 지나가는 배를 보고 ‘나 여기 있어/사랑해’라고 외침으로 끝난다.

 

 이어지는 두 단편은 각각 다른 인물들을 그렸지만, 상대의 애정을 원하는 여성 인물의 마음을 구체적으로 따라가는 것에서는 크게 다르지 않다. 상대는 (서술자의 입장에서) 속내를 알 수 없이 냉정하고 아름다운 인물들인 반면, 서술자는 상대를 좋아하는 마음에 스스로 사로잡혀 어쩔 줄 모르는 인물들이다.

 

 인물 특성에서는 프랑스 작가인 아멜리 노통브의 몇몇 중편소설이 떠오르고, 한국에서 한국 작가가 쓴 소설로 일상적인 공간에서 일어나는 로맨스를 다루었다는 점에서는 최은영의 「그 여름」과 유사하다. 너무 짧은 단편들이어서 아직 이 작가가 보여줄 수 있는 것에서 너무 조금 본 것 같다는 아쉬움이 있지만, 새로운 한국 퀴어문학을 찾는 이들에게는 권하고 싶다.

 

 

 그런가 하면, 이 단편집에 수록된 많은 시에서는 화자가 그 또는 그녀를 둘러싼 많은 것에 대해 이야기하지만, 그럼에도 더 깊이 파고들지 않은 것 같다는 의심이 들었다.

 

 특히 <몽유>라는 시는 ‘거짓말쟁이들에겐 꿈이 필요하고/우리들의 무의식 속엔 트랜스젠더가 산다’로 시작해 ‘누구나 그랬듯이 추락한다/언제나 그렇듯이 어울리지 못하고’로 끝나는데, 누구나의 무의식에 살고 있는 트랜스젠더는 실제의 퀴어 정체성인 트랜스젠더와는 얼마나 같을까.

 

 

 

 

ⓒ지혜

fkvl0327@gmail.com


?
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
공지 [공지] 리뷰어님들께 : 리뷰 업로드시 유의사항 무지개책갈피 2017.01.14
공지 [공지] 리뷰의 무단공유, 수정 및 도용을 금지합니다. file 무지개책갈피 2016.04.02
공지 [공지] 정기리뷰어 스케줄 secret 무지개책갈피 2015.08.14
154 황병승 <여장남자 시코쿠> 의 겉을 할짝거리기 file 모글토리 2015.10.27
153 환영받지 못할 땅 위 꽃들의 몸부림 – 정이현, <무궁화> file 빼어날수 2016.04.19
152 함께 쓰기, 나를 짓기 ㅡ 이진송 <승강이> file 오르 2016.03.01
151 한국문학에서 트랜스맨 읽기 ― 임혜기, 『사랑과 性에 관한 보고서』 file 지혜 2016.05.14
150 퍼트리샤 하이스미스, <열차 안의 낯선 자들> 퀴어하게 읽기. 긱또 2016.04.12
149 패트릭에 대한 단상 몇 가지 ― 스티븐 크보스키《월플라워》 file 다림 2016.05.12
148 패싱하는 시선 밖으로 ― 최윤, 『하나코는 없다』 2 file 지혜 2016.04.16
147 트루먼 카포티, 〈 다이아몬드 기타 〉 - 퀴어의 목소리 file 긱또 2016.08.29
146 토마스 만 - 베네치아에서의 죽음 - 그의 작품들과 양성애 file 환상의식스맨 2015.08.14
145 토니오 크뢰거 file 짠~ 2016.05.01
144 퀴어의 언어 – 조해진, 『한없이 멋진 꿈에』 2 file 시브 2016.05.07
143 치유되지 않고 익숙해지지 않는 ― 한야 야나기하라, 『리틀 라이프』 4 file 지혜 2016.12.16
142 추억되는 사람 ― 한강, 「파란 돌」 file 지혜 2017.06.21
141 최정화, <지극히 내성적인 살인의 경우> - 이토록 섬세한 균열 file 긱또 2016.05.10
140 첫 약속을 기억하니 ― 에이단 체임버스, <내 무덤에서 춤을 추어라> file 우리 2016.10.03
139 지넷 윈터슨, <오렌지만이 과일은 아니다> file 앨리 2017.06.07
138 지금, 우리의 책장 : 퀴어문학‘들’의 정체와 의미 file 보배 2015.05.14
137 정한아의 <달의 바다>는 거짓말투성이다 file 빅뷰티 2015.06.13
136 정체화와 롤모델 - 김한아, <안녕하세요, 그에게 인사했다> file 연홍 2016.10.22
135 정체성 횡단하기 ― 버드폴더, 『고양이인 척 호랑이』 file 지혜 2016.09.17
목록
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
/ 8

Copyright ⓒ 2015 무지개책갈피 All right reserved

메일주소: rainbowbookmark@hotmail.com / 트위터: @rainbowbookm
후원계좌: 국민은행 823701-04-291039 이보배(무지개책갈피)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