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kip to content

무지개책갈피
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코끼리 가면

노유다 글, 그림

 

 

 

 

내가 지금부터 하려는 이야기는 조개 우물과 비슷한 것이다. 흔적 없이 사라진 이야기. 시간 속에 분명 있지만 없는 것처럼 된 이야기. 누군가는 이미 기억에서 지웠고 또 누군가는 잊으려고 해도 잊히지 않는 이야기. 내가 말을 꺼내지만, 실은 많은 우리들의 이야기. 코끼리 가면 이야기는 너를 만나 시작되었다. 너는 이야기를 들어 준 첫 사람이다.  _ 본문 中

 

 

 

코끼리 가면은 목소리 소설로 소설과 다큐멘터리 그 중간 사이에  위치한 작품이다. 이야기들은 작가인 노유다 자신의 이야기이다.  작가 노유다는 실제 친족, 아동 성폭력 피해 생존자로 이 책은 그때의 아픈 기억을 일부 더듬어 간다. (참고 ; 코끼리 가면 텀블벅 페이지 : https://tumblbug.com/oomzicc) 작가가 여성 퀴어이고 그 작가의 이야기를 담은 책이기에 퀴어 문학에도 소개되었으나, 이야기에서 퀴어라는 것이 주된 내용을 차지하지 않았다. 나는 어떠한 사람이야. 나를 이루는 여러 가지 부분 중 한 가지가 퀴어지. 라는 느낌이었다. 

 

 

 

이야기는 나와 너가 합정에 있는 한 만두집에서 만나는 것으로 시작된다. 그 당시 나는 나의 애인과 함께 있었고 너는 누군지 모를 너의 일행과 함께 있었다. 먼저 알아본 사람은 나의 애인이었고 먼저 나와 그 사람에게 말을 걸어온 사람은 너였다. 그날의 만남은 짧은 인사로 끝났다. 하지만 몇 개월 뒤, 나와 너는 다시금  만나게 되었다. 너와 함께 있으며 나는 이유 없는 편안함과 호감을 느꼈다.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먹었던, 네가 덜어 준 만두의 온기. 며칠 뒤 나는 그 온기를 찾게 된다. 

 

며칠 뒤 나는 너의 온기를 그리워 하며 맨발로 합정 근처를 배회하게 된다. 지갑도 없었고 신발도 없었다. 과거와 현재, 미래가 뒤섞이는와중에 나는 네가 덜어준 만두 만큼의 온기를 그리워하게 되었다. 나는 그러다 강 근처에 도착하게 된다. 왠지 네가 거기 있을 것만 같아서 나는 강물 속으로 손을 뻗는다. 강물에 한 마리 코끼리의 얼굴이 비췄고 나는 그것을 보며 강이 꼭 깊은 우물같다는 느낌을 받는다. 우물 속에서 한 여자아이가 말을 걸어왔다. 

 

 

 

 

"들어 줘."

"뭐?"

나는 놀라 물었다.

"넌 내 얘길 안 듣잖아."

 

_ 본문 中 

 

 

어린 여자아이는 자신의 이야기를 말하기 시작한다.  나를 코끼리라고 생각하고선. 그 어린 여자아이의 이름은 혜경이였고 후에 나는 알게 된다. 그 아이가 과거의 자기 자신이라는 것을. 

 

 

 

 

이 책은 지독히도 마음 아프고 또 잔인했던 기억을 고스란히 기록하였다. 허나 작가는 삶을 긍정하는 것으로 이야기의 끝을 매듭지었다. 다음은 본문 중 가장 마음에 들었던 부분이다. 우리는 함께 서울행 기차를 탈 것이다. 다음여정에서는 나도 세렝게티 할머니 코끼리처럼 현명해질 것이다. 기억의 무게만큼 아는 것이 많으며, 함정이 있는 길은 굳이 걷지 않고, 포악한 맹수가 와도 소리를 내어 쫓아내거나 여차하면 머리로 치받을 수 있다. 경계를 벗어나 독립한다. 우리는 살아남았고 앞으로 더 안녕히 살아갈 것이다. _본문 中 

 

 

우리는 살아남았고 앞으로 더 안녕히 살아갈 것이다. 책은 이 구절로 끝을 맺었다. 그 말을 보는 순간 필자는 참았던 눈물을 쏟아낼 수 있었다. 책을 읽을 때는 벚꽃이 만발해 있던 때였고 지금은 벚꽃이 모두 다 떨어지고 푸른 싹들이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. 우리의 상처에도 다시금 잎이 필 것이다. 느리게라도. 


?
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
공지 [공지] 리뷰어님들께 : 리뷰 업로드시 유의사항 무지개책갈피 2017.01.14
공지 [공지] 리뷰의 무단공유, 수정 및 도용을 금지합니다. file 무지개책갈피 2016.04.02
공지 [공지] 정기리뷰어 스케줄 secret 무지개책갈피 2015.08.14
152 신간 리뷰 : 가끔은 달콤함에 빠져버려도 좋은 것 ─ 연홍, 『바게트와 마카롱』 file 지혜 2018.01.27
151 신간 리뷰 : 웰메이드 SF 리얼리즘 - 이종산 〈커스터머〉 file 다홍 2017.11.18
150 신간 리뷰 : 퀴어한 소설로 비누 목욕을 – 가쇼이 〈가발〉 file 보배 2017.11.03
149 신간 리뷰 : 불편러가 쏘아올린 작은 말 – 김혜진 〈딸에 대하여〉 1 file 보배 2017.10.06
148 신작 리뷰 : 별 것 아닌 동성애 - 박상영 <알려지지 않은 예술가의 눈물과 자이툰 파스타> file 다홍 2017.09.17
147 신작 리뷰 : 소비와 의심의 공동체 – 박민정 「아내들의 학교」 file 보배 2017.09.02
146 신간 리뷰 : 사랑의 재구성 - 퀴어 시선집 <우리가 키스하게 놔둬요> 다홍 2017.08.20
145 신간리뷰 : 사랑이라는 사인(死因) - 최진영 <해가 지는 곳으로> file 보배 2017.08.05
144 신작리뷰 : 일기의 절벽 - 윤이형 「전환」 file 보배 2017.06.27
143 성숙한 사랑. _ 디디에 반 코뵐라르트, 똑똑한 마카롱씨 김늑대 2017.06.24
142 추억되는 사람 ― 한강, 「파란 돌」 file 지혜 2017.06.21
141 우리는 서로의 용기다―새라 워터스의 『게스트』 file 박복숭아 2017.06.11
140 지넷 윈터슨, <오렌지만이 과일은 아니다> file 앨리 2017.06.07
139 _안느 브레스트, 완벽한 여자를 찾아서 김늑대 2017.05.20
138 나를 구원해주지 않아도 좋아 ― 전혜진, 「I love you」 file 지혜 2017.05.18
137 《붉은 등, 닫힌 문, 출구 없음》; 말을 아끼고 싶은 소설 1 file 너머 2017.05.17
136 미리암 프레슬러, 〈행복이 찾아오면 의자를 내주세요〉 file 앨리 2017.05.12
135 '퀴어'는, '퀴어문학'은 지금 여기에 있다―HEN의 『소프트 보일드 키튼 1』 file 박복숭아 2017.05.03
134 신간 리뷰 : 색출 또는 탐색 - 베키 앨버탤리 <첫사랑은 블루> file 보배 2017.04.25
» 이 이야기는 너를 만나 시작되었다. _노유다, 코끼리 가면 김늑대 2017.04.22
목록
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
/ 8

Copyright ⓒ 2015 무지개책갈피 All right reserved

메일주소: rainbowbookmark@hotmail.com / 트위터: @rainbowbookm
후원계좌: 국민은행 823701-04-291039 이보배(무지개책갈피)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