기울어지며 기다리기-최은미, 「보내는 이」 > 전지적 퀴어시점

사이트 내 전체검색

전지적 퀴어시점

기울어지며 기다리기-최은미, 「보내는 이」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신난 댓글 0건 작성일 20-11-14 23:30

본문

9f6b8161b64899b87cb95f4bb84911d4_1605363790_6724.jpg
 

최은미,  보내는 이자음과모음』 40, 자음과모음, 2019, 11-36쪽.




최은미의 보내는 이에는 하윤이와 함께 살고, 진아씨를 기다리는 영지씨의 한 여름이 있다.

 

그곳에서는 영지씨가 그냥 있어.”1) 라고 말한다.

 

이 마음들을 나는 무엇이라 단정할 수 없을 것이다.

 

기다리는 사람들과 같이 기다리자고 생각한다. 나는 조금 기울어져도 괜찮을 것이다.2)

 



1) 최은미, 보내는 이, 자음과모음40, 자음과모음, 2019, 26.

2) 최은미 · 강화길, 끝나지 않은 감정의 온도, Axt29, 은행나무, 2020, 54-55쪽 참조.

 





신난

이사를 해야만 할 때가 왔습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이메일 : rainbowbookmark@hotmail.com   |   트위터 : @rainbowbookm 후원계좌 : 국민은행 823701-04-291039   |   예금주 : 이보배(무지개책갈피)
Copyright © 2018 무지개책갈피. All rights reserved. Supported by 푸른아이티.